경기북부 주니어탑건 수련: 자신을 반성하고 책임분담을 깨달았습니다 > 간증

본문 바로가기

간증

경기북부 주니어탑건 수련: 자신을 반성하고 책임분담을 깨달았습니다2019-02-10

본문

[경기북부, K.K.(고2, 3세, 남)]
“태어나서 지금까지 한 번도 해본 적 없던 원리강론 완독을 이 수련을 통하여 해보게 되었습니다. 3일동안 원리강론을 훈독하면서 비록 모든 구절을 이해하진 못하였지만 저에게 와닿는 부분이 분명 있었습니다. 또한, 훈독을 하면서 “하늘부모님께서 내게 주시는 말씀을 찾아라.”라고 하신 교구장님의 말씀처럼 그 많은 구절 중에서 특히 저를 감동시키고 저에게 주신 말씀이라고 느낀 부분이 있었습니다. ‘개성완성한 인간은 범죄를 저지를 수가 없다.’라는 구절은 축복 3세인 제가 왜 이렇게 잘못된 인생을 살아왔는가에 대해 반성하게 만들었습니다. 아무리 제가 축복 3세이라고 해도 저는 신앙생활을 하지 않고 그저 필요할 때만 하늘부모님을 찾았습니다. 그동안 하늘을 중심하고 신앙생활을 열심히 해야 할 제 책임분담을 다하지 못하였다는 것을 저는 훈독을 통해서 깨달았습니다.
또한, 하늘부모님은 모든 인간에게 태어난 이유 혹은 사명을 주신다는 것, 가장 낮은 위치가 하늘을 빛내기에 가장 좋은 위치라는 사실도 알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가난하다고 가정을, 교회를 원망하였던 어린 제 자신을 반성하게 되었습니다. 또한, 힘들어하는 주위 친구들에게 하나님은 모두를 사랑하시고 너는 하늘부모님이 사랑하는 아들, 딸이라는 사실을 알려주어야 할 책임이 제게 있다는 것을 알았습니다. 하늘부모님은 마지막까지도 인간에게 회개할 기회를 주신다고 배웠습니다. 제가 세상 사람들에게 참부모님의 말씀을 전하는 것이 그들에게는 기회일 수가 있습니다. 그렇게 생각하니 두려움 때문에 주위 사람들에게 참부모님의 말씀을 전하지 못한 것은 그들의 기회를 빼앗아가는 것이라는 생각을 했고 너무 미안하고 슬펐습니다. 이번 수련을 통한 원리강론 훈독을 통하여 저는 제 주위 사람, 나아가 모든 사람에게 하늘의 뜻을, 참부모님의 뜻을 전해야겠다고 느꼈습니다. 또한 저 스스로도 반성하고 더 성장해야한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정말 이 수련을 온 것이 잘했다고 느껴집니다. 이번 수련의 주제를 잊지 않겠습니다.” 

(2019 경기북부 주니어탑건 수련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