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중남미 분원 아르헨티나 대회: 하얀 비둘기가 나타나며 성전 전체가 환한 빛으로 둘러싸였습니다 > 간증

본문 바로가기

간증

신중남미 분원 아르헨티나 대회: 하얀 비둘기가 나타나며 성전 전체가 환한 빛으로 둘러싸였습니다2019-02-10

본문

[아르헨티나, E.M.식구, 찬양팀)] 

“처음에 찬양팀에 들어와서 찬양의 의미에 대한 지식이 부족했는데 저희 중심인물(지도자)이 “당신들은 청평의 정신을 확립하는 승리를 위한 영적 환경을 만들어야 할 천군(天軍)입니다.”라는 말을 듣고 전심으로 투입하고 헌신적으로 더욱 열심히 하였습니다. 그때 제 마음 속에서는 잊을 수 없는 경험을 하였습니다. 찬양을 연습하고 있었을 때 하얀 비둘기가 평화로운 날개짓을 하며 성전 지붕 위에 나타났고 그 순간 성전 전체가 환한 빛으로 둘러싸였습니다. 그때 성령의 눈과 마음이 한국에서 이 신중남미 분원으로 옮겨 왔다는 것을 느꼈고 참어머님과 참아버님께서 항상 저희들의 모든 것을 지켜보고 계시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신중남미 분원 아르헨티나 대회 참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