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지인참부모님 주관 신일본 가정연합 공직자 효정 청평 특별수련회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스

천지인참부모님 주관 신일본 가정연합 공직자 효정 청평 특별수련회2018-09-28

본문

 (→사진 더 보기)

 

천력 8월 12일부터 14일까지 2박 3일간의 일정(양9.21-23)으로 444명의 신일본 공직자들이 참석하는 가운데 ‘천지인참부모님 주관 신일본 가정연합 공직자 효정 청평 특별수련회’가 진행되었다. 첫째 날 오후 7시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이명관 부원장의 ‘청평역사의 은혜’ 특강이 진행되었다.
참부모님 말씀에 따라 찬양역사가 특별히 정심원에서 거행되는 은혜 속에 신일본 공직자들은 참부모님께서 ‘문선명 천지인참부모 천주성화 6주년 기념 성화축제: 2018 천지인참부모 효정 천주축복식, 천보원 봉헌식 축승회’(양8.28)에서 “모든 것을 내려놓고, 모든 것을 비우고 참어머님과 절대적으로 하나 되어라.”라고 하신 말씀을 마음속에 깊이 새기고, 하늘부모님과 참부모님을 향한 효정의 삶을 살지 못했던 지난날의 부족함을 참회하고 한마음 한뜻으로 하늘의 성업, 비전2020 국가복귀 승리를 위해 사생결단·전력투구·실천궁행할 것을 다짐했다.
이후 이기성 신한국 가정연합 본부 회장 겸 천주청평수련원장은 개회사에서 “현재 우리가 사는 이 시대는 실체성신역사완성시대이며 영계의 공명역사가 일어나는 정심원에 모인 신일본 공직자 444명이 합심해서 자신의 안에 있는 여리고성을 무너뜨리고 진심으로 기도하고 부르짖으면 못 이룰 것이 없습니다. 그렇게 합심해서 기도해서 그 기도가 이루어진다고 하는 믿음을 가지고 정성을 다하면서, 참아버님을 붙들고 참어머님을 붙들고 매달리다 보면, 질적인 변화가 일어납니다. 그것이 바로 새로워지는 겁니다. 2박 3일 동안 다 내려놓으시고 신령과 진리가 이끄시는 대로 참아버님과 참어머님이 이끄시는 대로 효진님과 흥진님이 이끄시는 대로 여러분이 공명하신다면 이번 수련 마칠 때 즈음 돼서 정말 힘을 얻어서 그야말로 일본에 놀라운 역사가 벌어지고 일본의 놀라운 역사가 벌어지면, 이제 세계가 참어머님의 품 안으로 올 줄로 저는 믿습니다.”라는 메시지를 전했다.
이어서 토쿠노 에이지 신일본 가정연합 회장은 이번 ‘천지인참부모님 주관 신일본 가정연합 공직자 효정 청평 특별수련회’이 지난 1차 ‘천지인참부모님 주관 천일국 효정 청평특별수련회’, 2차 ‘천지인참부모님 주관 신한국 가정연합 공직자 효정 청평특별수련’, 3차 ‘천지인참부모님 주관 신한국 섭리기관 공직자 효정 청평특별수련’에 이어서 네 번째로 열리는 수련이고, 참석인원이 또한 444명임을 알리고 4수를 4번, 재림을 상징하는 16수가 있는 수리성을 나타내고 있고 신비적인 수련이 되었음을 알렸습니다. 그리고 이번 수련의 3가지 의의로 회개 기도와 찬양과 성지기도를 통해 순백, 순금의 지도자로 거듭나서, 참어머님과 하나가 되면 반드시 기적이 일어날 것이며, 내년 2월까지 6개월간 백의종군하여 사생결단 전력투구로 신종족메시아 430가정 승리를 향해 공직자 스스로가 앞장서 나가야 한다.”라고 메시지를 전했다.
둘째 날에는 아침 경배식 및 훈독회를 마치고 특별기도실 기도회, 천승대 축복나무 성지기도를 마치고 마지막 찬양에 임했다. 이후 결의문 작성 시간과 지구별 모임이 있었고, 자정부터 새벽 3시까지 철야정성시간이 있었다. 신일본 공직자들은 철야정성을 들인 후 나가면서 “이런 기도는 처음 해봤습니다.”라는 소감을 이야기하면서 “영적으로 많이 부활 되었고, 비전2020 승리 1년 5개월 남은 기간에 어머니 나라 일본이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하는 결의를 하고 “이제 신종족메시아 430가정 그 목표를 6개월 안에 선포기준인데 1,200가정을 승리할 것을 또 한 번 다짐하고 오늘 천정궁박물관에 올라가서 참어머님을 뵙고 새롭게 출발하겠습니다.”라고 말하며 신일본 공직자들은 자기 중심한 모든 것을 내려놓고 새롭게 참어머님과 하나 돼서 승리 적인 국가복귀와 비전2020 세계복귀를 향한 굳은 결의를 했다.
셋째 날은 오전 본향원 참배와 참부모님을 직접 모시고 천정궁에서 폐회식이 거행되었고 신일본 지도자들은 2박 3일의 수련을 통해 새롭게 거듭나는 귀한 은총을 받았다.  

 

참석자 소감 

[일본 3지구 니가타교구 최봉준 교구장]
[일본 3지구 토야마교구 이원희 교구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