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역사: 천보원 봉헌식 > 뉴스

본문 바로가기

뉴스

뉴스

대역사: 천보원 봉헌식2018-08-30

본문


(→사진 더 보기)



‘문선명 천지인참부모 천주성화 6주년기념 효정 청평특별대역사’ 셋째 날(양8.28) 오전 9시 30분 하늘부모님께서 그토록 염원하시고 인류의 실적과 업적이 그대로 기록되어서 전승될 천보원이 드디어 하늘부모님께 봉헌되는 날을 맞이하여 참부모님을 직접 모시고 문선진 세계회장, 문연아 효정세계평화재단 이사장, 문훈숙 유니버설발레단장, 정원주 총재비서실장, 이기성 신한국 가정연합 본부 회장 겸 천주청평수련원 원장이 자리를 함께하는 가운데 천보원 입구에서 은혜로운 천보원 봉헌식이 거행되었다.
이명관 부원장의 사회로 진행된 천보원 봉헌식은 개회선언을 시작으로 참부모님께 경배를 올리고, 사랑나무광장에 모인 수많은 식구는 입장하시는 참부모님을 환호와 따듯한 환영으로 맞이했다. 이후 꽃다발 봉정(김석병 세계기독교통일신령협회유지재단 이사장, 성호복 선원건설 사장), 참부모님의 축도, 테이프커팅식이 진행되었고, 참부모님께서는 천보원 1층 안으로 들어가시어 성별을 해주셨다. 이어서 경배, 참부모님 퇴장, 폐회선언 순으로 진행되었다. 참부모님께서는 축도를 통해 인류역사에 남을 천보원 봉헌식을 다음과 같이 축복해주셨다.
“천일국 6년 천력 7월 18일, 황송하옵게도 하늘부모님 천지인참부모님, 오늘 우리에게 베푸시는 은사 너무도 황공하옵니다. 이름도 빛도 없이 흘러가 버릴 수밖에 없는 타락한 인류를 하늘부모님께서는 기다리시며 참부모 현현을 위한 수고로운 노정을 걸으셨습니다. 특히 선택된 이 민족 가운데 하늘이 기억할 수 있는 많은 의인들이 있습니다. 부족한 주군이었지만 그를 위해서 백골이 진토되어 넋이라도 있고 없고 임 향한 일편단심 그렇게 간곡히 변함없는 충성을 보였던 이 민족의 선조들이 있습니다. 하늘부모님 천지인참부모님 어찌하여 오늘 저희들에게 이러한 은사를 베푸시옵니까. 적은 정성으로 하늘이 기억할 수 있는, 미래 후손들에게 자랑할 수 있는 내 아들이었다, 딸이었다 품으시고자 하시는 그 크신 은사 앞에 너무도 너무도 부족합니다.
오늘 이 천보원을 하늘 앞에 봉헌하며 여기에 등재될 수 있는 그러한 천일국의 자랑스러운 승리자가 결코 과거와 현재 미래를 놓고 하늘과 전 인류가 볼 때 한 점 흠이 없는 존재들로서 그러한 축복가정들로서 책임한 가정들로서 영육계가 하나 된 일 점의 흔들림 없는 그러한 기준을 놓고 볼 때 많이 부족함을 느끼옵니다. 하오나 천지인참부모님, 독생녀 참어머니가 계시기에 생이 다하는 날까지 어머니와 하나 돼서 하늘이 바라시는 그 기준 앞에 도달할 수 있는 저희들이 되고자 더욱더 열심히 정성과 노력을 하겠습니다. 아버님, 하늘부모님, 천지인참부모님, 천상과 지상이 하나 된 이 자리에서 맹세하옵나니 거두어주시옵소서. 이후에 되어지는 모든 날들 앞에 미래의 모든 후손들 앞에 정말 자랑스럽고 정오정착 한 점의 흠이 없는 선조들이었다, 조상이었다 할 수 있는 그러한 이 전당이 될 수 있도록 모든 것을 성별하시고 당신께서 기뻐 받아주시옵기만을 간곡히 간곡히 바라면서 참부모님의 이름으로 아뢰었습니다.”